11일 방송된 '서울메이트2'에서는 김숙이 지난 시즌1에 서울메이트였던 필리핀 쌍둥이 자매와 1년여만에 재회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김숙은 산다라박과 함께 필리핀으로 향했고...





김숙은 필리핀 여행에 동행을 하는 사람을 "다들 태스타라고 하는데 나에겐 그저 통역사다"라며 산다라박을 소개했습니다.


공항에 나타난 산다라박은 필리핀 언어인 타갈로그어를 현지인처럼 구사하는 모습을 보여 김숙의 감탄을 자아냈습니다.





잠시후 필리핀 공항에 도착한 김숙과 산다라박은 쌍둥이 자매 어머니의 비서가 마중을 나와서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특히 필리핀에서 인기가 많은 산다라박을 만난 비서와 운전기사는 함박웃음을 지어서 산다라박의 현지 인기를 실감케 했습니다.





필리핀 쌍둥이 자매들은 한 달전 부터 침대를 새로들이는가 하면 김숙의 방문에 완벽한 준비를 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우선 김숙은 산다라박을 차에 숨기고 쌍둥이들과 재회를 했고, 쌍둥이를 위한 선물이라면서 산다라박을 깜짝 공개해 쌍둥이를 놀라게 해줬습니다.



(75년생 여자 연예인 김숙 집안 김숙 모친상 김숙 키 김숙 윤정수 언니네 라디오 김숙 가족관계 김숙 사주 김숙 수입 김숙 고향 김숙 고등학교 사진 김숙 페미 김숙 집안)


산다라박을 보고 놀라워 하는 쌍둥이를 본 김숙은 "나보다 산다라박을 더 반가워하는 것 같다"라며 질투해서 웃음을 줬습니다.


필리핀 쌍둥이 집을 구경에 나선 김숙과 산다라박은 입주민을 위해서 수영장과 어린이 수영장을 보고는 놀라워 했고, 스파와 자쿠지(거품 욕조)까지 있다는 쌍둥이 말에 "밖에 나갈 필요가 없다"라고 감탄을 했습니다.

Posted by 지금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댓글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